:+:+: 사랑愛 - Ever after :+:+:

밋첼™'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雪景'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2 스위스 Stroy#6 - Titlis(티틀리스) 의 설경(雪景) 과 하산 (10)
이번 이야기는... 설경(雪景) 만 조금 담아보고자 합니다^^;; 티틀리스(Titlis) 이야기로 너무 오래 포스팅을 하고 있는 것 같네요.

이번 이야기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가며 담은 사진들을 올리고,

다음 이야기에서 엥겔베르그 마을과 기차역을 담은 다음... 루체른으로 넘어가려합니다.

루체른을 소개하고 나면.. 그 다음 이야기는 독일이 되겠네요^^;;;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옮겨왔기에 이미지를 다시 올려봅니다. 추천해주셨던 내용들도 모두 사라졌네요ㅜ.ㅜ

클릭하면 보다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온통 눈과 안개 입니다. 사진상의 검은 얼룩으로 보이는 것이, 사진을 담을 당시에 내리던 눈이었습니다.

배경이 하~얗다 보니.. 되려 눈은 검은색이 되어 나왔네요^^  이런 절벽과 같은 경사도를... 케이블카는 올라가고 내려옵니다.



나무들에 눈꽃이 피었습니다.  이 나무들이 사진상으론 커보이질 않는데, 실제로 보면.. 어마어마하게 키가 큰 나무랍니다.

감탄사만 연발을 했었는데, 정작 사진으로 보니.. 동네 소나무나 잣나무 같은 느낌이네요.



케이블카 안에서 플라스틱 창을 통해 본 모습입니다



이건 창 밖으로 팔을 뻗어 담은 사진입니다. 확실히 필터하나를 덜 거치니 보기가 좋은듯 하네요



경사도가 엄청납니다. 정말 맑은 날의 경우엔 고소 공포증 있는 분들.. 밖을 내려다 볼 수 없을 듯 합니다.



케이블 너머로 엥겔베르그 마을이 보입니다. 안개가 조금씩 걷히면서 맞은편의 봉우리도 보이려 하네요.

실제로 티틀리스에서 내려온 후 두어시간 뒤에 파란하늘을 조금씩 볼 수 있었답니다.

그래도 티틀리스 정상은 보이지 않더군요^^;;;



이곳은.. 티틀리스를 내려오자 마자 있는 잡화점 입니다.

오른쪽으로 이전에 포스팅 했던 글의 카페가 있는데, 사진만 담고는 마을로 걸어왔답니다.


이번 이야기는 그저 설경 외엔 내용도 없는 듯 합니다 글의 시작에 말씀드렸듯~ 티틀리스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야기가 마지막이고~ 

다음 이야기에서 엥겔베르그 마을을 소개 후 루체른 으로 넘어가겠습니다^^

설경 밖에 없는 이야기 이기에.. 다음 이야기를 곧이어 올리려 합니다~

티틀리스 경우는.. 그냥 감탄사와 색다른 체험이었지만, 루체른의 경우는.. 가족과 아이와 함께 꼭! 가고 싶은 곳이었답니다.

사진을 실력이 좋지 못해.. 과연 얼마나 보여드릴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서지만~

하나하나 준비하여~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블카 안에서 창밖으로 손을 뻗을 수도 있다는 건가요?
    아찔하면서도 묘한 기분이 났을 거 같네요.
    눈이 정말 상상 이상으로 대단하네요. ^^

    2010.01.22 06:11 신고
    •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 위로 조그만 창이 하나 있어서 열고 닫을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머리를 살짝 내밀수 있지만 완전히 내밀 순 없을 것 같았습니다^^;;
      팔과 카메라를 내는데는 무리가 없더라구요~
      그러다 보니.. 화각도 모르고, 대략의 방향만 잡고 담은 사진이랍니다
      ㅎㅎ

      2010.01.22 06:21 신고
  2. Favicon of http://besharp.tistory.com BlogIcon Beshar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 케이블카 내려오는 도중 멈추면 어떻게 될까요 ('' )
    눈 정말.... 전 왜 치울 생각부터 날까요

    2010.01.22 09:16 신고
    •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케이블카에 앉아 그 생각을 했었답니다.
      "이거 멈추면 어떻게 될까.. 높이도 보통이아닌데..." 라구요^^;;
      눈의 경우.. 저렇게 하얗게 있는 경우는 잠깐이었습니다.
      아.. 물론 도로의 경우만.. 입니다..제설차가 쉴새 없이 다니면서 치우는데.. 도로는 순식간에 눈이 사라지던걸요? ^^;

      2010.01.22 16:10 신고
  3. Favicon of http://bossiny.tistory.com BlogIcon 보시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틀리스의 설경을 보니 오래오래 포스팅해도 괜찮을 것 같은데요?ㅎㅎ
    안개와 어우러진 케이블카~ 정말 아찔합니다.

    2010.01.22 10:09 신고
    •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안개 속으로 빨려들어갈 때의 느낌과... 안개가 서서히 걷힌 후 조금씩 보이는 곳으로 급강하 할때의 느낌은.. 또 달랐었습니다.
      멈추면 어찌될까.. 생각보다.. 떨어지면? 뼈도 못추리겠다.. 는 생각이 들었었네요..ㅎㅎ

      2010.01.22 16:12 신고
  4. BlogIcon 플라이토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위스 가보고 싶어요~~~ㅋㅋㅋ

    2010.01.22 12:55 신고
    •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천드리고 싶은 나라입니다^^
      왜 스위스를 가려고 하는지.. 가보고야 느꼈답니다.
      티틀리스와 엥겔베르그에서 담아온 사진은 온통 눈 뿐이라..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하는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2010.01.22 16:13 신고
  5. Favicon of http://cafe-m.tistory.com/ BlogIcon 미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무지 많이 와서 꼭 동화속 배경같아요! 키 큰나무도있구,,
    아~~ 케이블카 안에서 푹 주저앉아서 고개만 빼꼼들어 창 밖 슬쩍보고 무서우면 또 쭈그려 앉고 해아할것만 같아요ㅜ.ㅜㅋㅋㅋ 사진으로도 아찔함이 전달되는걸요,,

    항상 좋은말씀 감사해요~ 댓글보면서 한번더 생각해보게 되구 그렇거든요^ ^

    2010.01.22 13:17 신고
    •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화속의 배경!! 딱 그 표현이 어울리는 곳이었습니다.
      사진으로 보면.. 나무도 그냥 그냥.. 작아보이고 그런데.. 실제로 보면.. 키가 어마어마하게 컸거든요^^
      저 곳에 요정이 산다거나 해도 ..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였습니다.
      그리고.. 댓글 경우는... 어찌 보면 잔소리 같은 얘긴데.. 좋게 들어주시니.. 제가 더 감사하네요^^;;

      2010.01.22 16:14 신고
1 
BLOG main image
:+:+: 사랑愛 - Ever after :+:+:
제 사진은 예술이 아닌 추억의 부분입니다. 방법도 이론도 없으며, 즐겁게 담고 기록으로 남길뿐입니다 <Facebook> Mitchell Jung
by 밋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2)
사랑愛 (173)
사진愛_Photo (99)
가족愛 (0)
개발자愛 (64)
음악愛 (15)
그외愛 (173)
리뷰愛 (8)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extcubeDesignMyselfge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