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愛 - Ever after :+:+:

밋첼™'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2001년 동생과 둘이서 인도를 두달간 여행을 했습니다. 배낭하나 둘러메고 Lonely Planet 이란 가이드북 하나로 인도를 돌았네요

당시엔 한국음식이라곤 구경하기도 힘들었기에, 인도음식만으로 살았답니다.

한국에서 그나마 인도에 가까운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이기에 소개해봅니다.


한번씩 아내와 외식을 할 때 가는 곳으로 동대문 역에서 가까운 곳이다.

가격대도 강가나 인디아게이트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며, 음식도 현지 맛에 가깝다.

커리와 난


커리는 치킨마살라, 난은 플레인.. 인도에 있을땐 윗지방에선 짜파티.. 아래 지방에선 난을 먹었었는데...

맛은 그놈이 그놈인듯..^^



탈리 셋


탈리 셋 - 인도 여행할 2001년 당시에는 현지에서 30~40 루피에 먹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한국에선 8000원~15000 원 정도 한다. 

커드는 현지에서 먹을 땐 시큼한 맛 그대로 였는데, 한국에서 먹을 땐 그냥 플레인 요구르트 같다는 생각...


짜이


길에서나 열차에서나 틈 나는 대로 마셨던 짜이..

처음 마실땐 맛이 오묘 했었는데, 나중엔 습관이 되어 버려, 하루도 안마시면 허전했었다..

현지에선 랏시도 많이 마셨던 기억이...


타타 티

집에서 짜이를 끓여 먹으려 구입한 티 봉지. (4천원)

이거 한봉지면 일년은 마실 수 있을 듯^^;;


탄두리


입구에 전시해 놓은 탄두리

이 탄두리의 벽에 척~ 붙여서 구워나오는 것이 난 이며...  탄두리 치킨은.. 여기서 구워내는 것~


네팔 인형들


입구에 들어서면 늘어서서 맞이하는 전통인형 들을 볼 수 있다...

인도의 전통의상 보다 네팔의 전통의상인 듯


복도에 걸려있는 사진


[찾아가는길]
클릭하면 잘 보여요^0^

자세한 사진은 클릭~★


동대문역 3번 출구로 나가 우리은행을 끼고 왼쪽으로 틀어 들어감.

횟집을 지나 3거리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틀면 정면에 바로 보임-과거엔 1층이 중국음식점이었으나 현재는 고깃집으로 변경된 듯






이 게시물은 2007년 4월 4일에 포스팅한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abjong.tistory.com BlogIcon 아루마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타에서 티도 나온다는걸 오늘 알았네요...
    대체 그 회사는 이것저것 안 만드는게 없군요...

    2010.09.15 16:47 신고
    •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 실제로 인도에 있을 땐 다양한 상품을 보게 되더라구요~

      최근 프로젝트 때문에 블로그에 신경도 못쓰고 있다가,
      2007년에 올린 글의 사진 사이즈만 변경했는데, 믹시에 등록되었나봅니다.

      이제 보름만 지나면 자유로운 영혼(?)이 되니.. 곧 찾아뵙겠습니다^^

      2010.09.16 08:47 신고
  2. Favicon of http://badsex.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밋첼님 정말 오랫만에 포스팅하셨네요.
    반갑습니다.
    인도의 난 저거 저도 저거 먹은 지 오래되었네요. ^^

    2010.09.15 17:59 신고
    •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엔별님!! 건강하신가요? ㅎㅎㅎ

      프로젝트 마무리 단계인지라 여전히 정신이 없네요. 별 일은 없으시죠?

      2007년에 포스팅했던 글의 사진 사이즈를 수정했을 뿐인데, 새로이 등록이 되었나봅니다^^

      10월 부터는 아무래도 여유가 생기니.. 계속해서 찾아뵐 수 있을 듯 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9.16 08:48 신고
BLOG main image
:+:+: 사랑愛 - Ever after :+:+:
제 사진은 예술이 아닌 추억의 부분입니다. 방법도 이론도 없으며, 즐겁게 담고 기록으로 남길뿐입니다 <Facebook> Mitchell Jung
by 밋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2)
사랑愛 (177)
사진愛_Photo (99)
가족愛 (0)
개발자愛 (64)
음악愛 (15)
그외愛 (179)
리뷰愛 (8)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extcubeDesignMyselfge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