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愛 - Ever after :+:+:

밋첼™'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Deccan Queen - 뿌네에서 뭄바이 까지 하루 네번 왕복하는 열차

요놈이 그나마 편하고 좋았으나, 올때의 표는 구할 수가 없어
다른 열차를 탈 수 밖에 없었음.
올때엔 남은 금액을 좀 더 보태어 3-Tier A/C 클래스에 타고 옴.
(차장을 설득 잘 한 결과 두명분의 가격만 내고 네명이 잘 타고 왔음^^)

이날 뭄바이를 다녀오며 사용한 비용은 일인당 600루피.
점심 식사와 현지에서의 택시비도 포함한 금액이니 나름 잘 다녀온 듯~



Gateway Of India

델리엔 인디아게이트(India Gate) 가 있고 뭄바이엔 Gateway Of India가 있음.
타지마할 호텔 바로 앞에 있으며 이곳에서 배를 타고
엘리펀트 케이브(Elephant Cave - island) 로 이동이 가능함.


타지마할 호텔을 등지고 한 컷~
테러의 흔적은 이미 없었으며 건물 한쪽의 윗면에서만 마무리 공사를 하는 중이었음



타지마할 호텔 앞

8년 전 배낭여행때 비슷한 자리에서 찍은 사진 이 있는데, 다시금 찍어봄.

비교를 위해 8년전의 사진을 첨부..ㅎㅎㅎ

론리 플래닛 한권을 들고 두달간 인도 여행하던 때의 모습~
 


Red Cross Salvation Army dormitory

8년전 배낭여행 시절에 이곳에서  이틀을 보냈었음.
당시 금액으로 하룻밤에 460루피(한화 약 13800원)에 간단한 아침까지 제공.
(현재도 많은 외국인 청년들이 머물고 있었음)



Beef sizzler 를 먹을 수 있는 Alps.

8년전 인도여행 중 처음으로 쇠고기를 먹었던 곳.
당시 가격은 100루피(한화 3천원) 였었는데, 이번엔 다른 식당에서 밥을 먹었음.
시간적 여유가 좀 더 있었다면 저녁을 여기서 꼭 먹고싶었는데...
아쉬움을 뒤로한채..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는...



타지마할 호텔 로비

호텔에 들어가기 위해 3번의 검문 검색(보안시스템 통과) 를 해야만 했음.
테러 이후 살벌한 경비들...

진작 잘 했음 더 좋았을 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지마할 호텔 프런트
세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친절하게 안내를 잘 해주었음

아.. 객실 안내를 받은게 아니라 호텔내 서점을 물어봤었다는...ㅋ



뭄바이대학의 종탑(Mumbai University)

예전엔 이곳에 들어가서 사진을 찍었었으나,
테러 영향 때문인지 출입도 할 수 없었기에
그냥 외부에서 추억을 떠올리며 종탑을 담고, 기차역으로 걸어갔음.


Churchgate RS 에서 Dadar 까지 4루피의 표를 끊어 이동하였으며,
Dadar 에서 기차를 바꿔 타고 뿌네로 돌아왔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 사랑愛 - Ever after :+:+:
제 사진은 예술이 아닌 추억의 부분입니다. 방법도 이론도 없으며, 즐겁게 담고 기록으로 남길뿐입니다 <Facebook> Mitchell Jung
by 밋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2)
사랑愛 (177)
사진愛_Photo (99)
가족愛 (0)
개발자愛 (64)
음악愛 (15)
그외愛 (179)
리뷰愛 (8)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extcubeDesignMyselfget rss